나는 당신을 만났다 > 경영수첩

본문 바로가기

나는 당신을 만났다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은하시스템
조회 381회 작성일 22-11-28 16:24

본문


1124_1.jpg

장기기증자와 수혜자의 만남이 평생의 연으로 이어진 임병철, 양영숙 부부가 있습니다.
이들의 첫 만남은 1991년 노인들을 보호하는 부산의 한 복지시설에서 시작되었습니다.

오갈 데 없는 노인들을 위해 봉사하던 임 씨는 우연히 복지시설에 놓여 있던 신장이식인들의 모임에서 발행한 소식지를 보게 됐습니다.

그곳에는 한 사연이 소개됐는데 만성신부전으로 병든 몸을 이끌고 생계유지와 치료를 위해
신문보급소에서 힘들게 일하며 투병 중인 양영숙 씨의 사연이었습니다.

소식지를 읽자 임 씨는 희한하게도 양 씨에게 자신의 신장을 이식해주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고
곧 그 마음은 결심으로 바뀌었습니다. 

이후에 기관을 통해 양 씨와 전화 연결이 되었고 임 씨는 좋은 일이 있을 것이란 말과 함께 첫 만남의 약속을 정했습니다.

양 씨는 전화를 받곤 조금 놀라기도 했고 장기 기증을 해 준다며 돈을 요구하는 사람들도 있어서 걱정도 되고 이상하게 생각하기도 했지만
진지한 임 씨의 목소리에 궁금해하며 뜬눈으로 밤을 지새웠다고 합니다. 

이튿날, 첫 만남에서 임 씨의 장기이식 결심을 전해 들은 양 씨는 삶에 대한 희망을 다시 키워가기 시작했습니다.

그러나 반대로 한편으로는 불안함도 있었습니다. 
바로 한 가지라도 맞지 않으면 물거품이 되는 조직 검사.
다시 찾은 희망이 물거품처럼 사라지지 않을까 하는 불안함이 있었지만 그럴 때마다 임 씨의 위로는 아내 양 씨에게 큰 힘이 되었습니다.

다행히 조직 검사 결과는 너무도 잘 맞는다는 결과가 나왔고 드디어 92년 1월에 이식 수술이 진행됐습니다.

성공적으로 수술을 마치고 새 삶을 찾은 양 씨는 자신에게 제2의 인생을 선물해준 임 씨와 
평생의 동반자로 살아가기로 결심하고 먼저 청혼했다고 합니다. 

고귀한 희생이 사랑이 된 부부. 
물질 만능과 각박한 이 세상에 또 다른 의미를 우리에게 던져줍니다.

1124_3.jpg

두 사람이 마주칠 '우연'과 '운명'의 합작이 바로 '인연'입니다.
땅과 하늘의 모든 도움이 있어야 비로소 인연이 되는 부부.

그래서 부부는 같은 곳을 바라보며 먼 미래를 향해 여정을 떠나는 배와 같다고 했습니다.
때로는 등대가 되어주고, 돛도 되어주며 그렇게 의지하며 인생의 종착역을 향해 함께 달려가는 것입니다.


# 오늘의 명언
이토록 넓은 세상에서
이토록 많은 사람 중에 나는 당신을 만났다.
- 최인호의 '인연' -

[따뜻한하루 / 따뜻한 편지 중에서]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우리가 세상을 살면서 정말 인연인 사람과 만나게 되는 확률이 얼마나 될까요?
부모와 자식간에도, 은애하는 사이에도, 사제지간에도, 친구사이에도.. 모든 관계가 결국은 인연입니다.
옷깃만 스쳐도 인연이라는 말처럼 지금 나를 스쳐지나가는 누군가와도 인연이 될 수 있습니다.

은하시스템은 연락주시는 모든 대표님들과의 인연을 귀히 여깁니다.
혹시나 상담까지만 진행되고 은하에서 창업을 이루지못하시더라도 언젠가 다시 만날 인연이라 생각합니다.

오늘 하루 휴대폰 화면을 보기보단
나와 스쳐가는 사람들중에 귀한 인연이 될 이가 있는지 한번 살펴보는건 어떨까요?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COMPANY

  • 사업자등록번호 : 130-34-74716
  • 경기도 부천시 신흥로 511번길 13-33 은하테크노 3층
  • TEL : 032-678-5785
  • FAX : 032-679-9877
  • COPYRIGHT(C) ENHA SYSTEM.ALL RIGHTS RESERVED.

CONTACT US

  • SMS 충전

    010-5330-0076

  • A/S문의

    032-683-0076

  • 상담문의

    032-678-5785

  • 키오스크문의

    032-674-4551